로고 의료상담게시판
메인이미지
사이트맵
 의료상담
 자유게시판
진료예약
진료안내
의료상담
의료상담

  강인휴
  근시
  

우리 눈에서는 사진기와 비유되는 렌즈가 있습니다. 이 렌즈는 가까운 곳을 볼 때는 조절함으로써 두께가 두꺼워집니다.

조절하지 않은 상태에서 평행 광선이 망막에 초점을 맺으면 이를 정상안이라 하며, 망막보다 앞에 맺으면 근시, 망막 뒤에서 맺으면 원시라 하며, 굴절면이 정구형이 아니면 모든 굴절광선이 같은 초점에 맺지 못하는데 이를 난시라 합니다. 이런 근시, 원시, 난시들을 비정시안이라고 합니다.

 

비정시안에서는 눈의 피로가 정상안에서 보다는 빨리 오며, 이를 안정피로라 하며, 쉽게 눈의 피로가 오며 이때는 눈의 건조감, 이물감, 눈물흘림이 있으며, 중등도에서는 눈 및 눈 주위에 압박감 및 눈까풀 떨림이 나타나며, 심한 피로가 올 때는 두통까지도 발생합니다.

안경착용이 반드시 필요하며, 증상완하하기 위하여 인공누액을 점안 합니다.

 

우리가 태어날 때는 약 80%는 원시, 5%는 근시, 그리고 15%는 정시안으로 태어납니다. 원시는 사춘기 전에 점진적으로 감소하고, 근시 쪽으로 됩니다. 근시는 일반적으로 7∼8세 이후에 증가하게 됩니다. 근시에 있어서 근시 도의 증가는 일반적으로 16세에서 멈추거나 훨씬 증가도가 감소하며, 20세나 30세에서 안정상태로 멈춥니다.

근시의 원인은 조절력이 눈의 전후 길이에 비해 너무 강하거나(굴절성 근시),굴절력에 비해 눈의 전후의 길이가 너무 길 때(축성근시)근시가 나타납니다.

대부분 근시에서 정상안(2.4)보다 전후의 길이가 긴 것으로 보아 축성 근시가 많으며 유전적 경향이 큽니다.

가장 흔한 증상은 먼 거리 시력장애입니다.

우리 육체성장은 만 23(우리나라 나이로는 25세 전후)까지도 발육하지만, 시력은 만 6세까지 발달되어 멈춘다는 것을 참고로 알고 있어야 하며, 눈의 도수가 변함에 따라 나안시력이 달라지고 안경으로 교정하면 발달된 시력으로 교정 됩니다.

그래서 한창 자라는 어린이에서는 6개월마다, 20세가 넘으면 1년마다, 25세가 지나면 눈에 이상이 없을 때는 2년마다 시력검사를 실시 받아야 합니다.

너무 걱정마시고 정기적으로 가까운 안과에서 정기적인 진료를 받으시도록 하세요.


[인쇄하기] 2015-06-02 22:33:42 / 119.207.43.106


   


관리자로그인~~ 전체 1040개 - 현재 4/70 쪽
995 강인휴 2015-12-06 1783
994 이종만 2015-09-13 2341
993 강인휴 2015-09-13 2069
992 이성미 2015-09-07 2631
991 강인휴 2015-09-07 2113
990 이민애 2015-07-12 4106
989 강인휴 2015-07-12 1602
988 김주성 2015-07-12 3578
987 강인휴 2015-07-12 5283
986 진성준 2015-07-07 2750
985 강인휴 2015-07-07 2306
984 이성자 2015-06-02 2290
강인휴 2015-06-02 1981
982 진성준 2015-06-02 2942
981 강인휴 2015-06-02 1895
[1] [2] [3] 4 [5] [6] [7]

레이저전문
시력교정전문크리닉
로고 카피라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