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의료상담게시판
메인이미지
사이트맵
 의료상담
 자유게시판
진료예약
진료안내
의료상담
의료상담

  강인휴
  망막박리 수술환자인데요 .반대쪽 눈에 비문증이 있어요..
  

어느 날 갑자기 눈앞에 검은 점이 파리처럼 날아다닌다거나 머리카락이 보여서 손으로 잡으려고 해도 잡히지 않는다고 호소하며 안과병원에 급히 찾아오는 환자를 종종 볼 수가 있습니다. 우리 눈 속에는 달걀의 흰자와 같이 혈관이 없는 겔모양의 투명한 조직인 유리체로 채워져 있는데, 가벼운 유리체혼탁이 있을 때 환자에게 자각적으로 혼탁이 비쳐 보이는 현상입니다. 흔히 모기가 떠 다닌다하여 이 증상을 비문증(飛蚊症)이라고 합니다.

원인은 유리체 혼탁이 생리적인것과 병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생리적인 혼탁의 원인은 유리체의 섬유화나 주로 눈 안에 채워져 있는 유리체와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과의 사이의 후유리체가 떨어질 때 갑자기 발생하고, 특히 고도근시인 경우에 많이 일어납니다. 병적인 것으로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백혈병, 망막정맥폐쇄로 인하여 경한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및 변성, 포도막염으로 유리체 혼탁으로도 잘 나타납니다. 정밀검사결과 망막이나 주위조직에 별 이상이 없을 때는 유리체의 노인성 변화로 생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비문증은 부유물이 심할 때는 시력에 다소 장애를 줄 수 있으나 극소량일 때는 시력의 장애를 나타내지 않지만 예민한 사람에게 자각적으로 큰 고통을 느끼며, 신경질 적이 됩니다. 따라서 시일이 경과하여 혼탁이 엷어지거나 적응이 될 때까지 심리적으로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떠다니는 물체가 커지거나 많아져서 시력장애가 있으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지만 큰 변화가 없으면 기다려봐도 됩니다.

치료는 생리적 비문증은 출혈이나 염증으로 인한 경우가 아닌 경우로 필요 없으며 적절한 치료약도 없습니다. 이것은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생기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걱정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병적인 비문증은 망막이 파열되거나, 이로 인하여 망막박리가 발생되었을 때는 레이저광치료를 받던지 망막박리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안검경련은 안륜근의 경련으로 깜빡임이 정상보다 많아지는 상태를 하는데요,

극도로 피로하거나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 커피와 초콜릿 같은 카페인을 섭취했을 흥분성 신경전달 물질의 분비가 증가돼 근육 세포를 자극하기 때문에 아래가 떨리게 됩니다. 이런 증상은 대부분 병이 아닙니다.

항상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인쇄하기] 2018-05-05 08:38:20 / 112.184.15.79


   


관리자로그인~~ 전체 1040개 - 현재 1/70 쪽
1040 이동구 2020-02-26 744
1039 강인휴 2020-02-26 754
1038 정영자 2019-12-03 781
1037 강인휴 2019-12-03 947
1036 공지영 2019-09-14 966
1035 강인휴 2019-09-14 872
1034 이동근 2018-10-25 1420
1033 강인휴 2018-10-25 1336
1032 진성준 2018-07-30 2040
1031 강인휴 2018-07-30 2889
1030 조병환 2018-07-02 1737
1029 강인휴 2018-07-02 2724
1028 이세영 2018-07-02 2281
1027 강인휴 2018-07-02 2167
1026 이성만 2018-05-05 2250
1 [2] [3] [4] [5] [6] [7]

레이저전문
시력교정전문크리닉
로고 카피라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