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의료상담게시판
메인이미지
사이트맵
 의료상담
 자유게시판
진료예약
진료안내
자유게시판
게시판

  운영자
  과학 연구의 최전선을 담은 올해 최고의 사진들(사이언스誌 선정 과학사진 14選)
  



 과학 연구의 최전선을 담은 올해 최고의 사진들(사이언스誌 선정 과학사진)
사이언스 제공

↑. 남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에 자리한 이구아수 폭포 .

현지 원주민 언어로 큰 물을 뜻, 폭포에선 초당 1000t의 물이 떨어진다. 이구아수 폭포처럼

지구 표면을 흐르는 물은,지구 전체 물의 0.3%로 추정된다. 미국 국가사회환경종합연구소는

지난 8월, 수천여 개의 인공위성들이 찍은 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지표면을 흐르는

물의 양이 기존 예측보다 최소 29%에서 59% 이상 많은 물이 지표면에 있다고 사이언스에 발표

했다. 이를 중간값으로 환산하면, 45%정도로 지표면 위 물이,  기존 생각보다 1.5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표면의 물은 기상 현상에 영향이 미친다. 이같은 수치를 반영해, 기상변화

를 분석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함께 제시됐다.

 

↑. 방울뱀의 송곳니에 진한 노란색의 독이 물방울처럼 맺혔다.

뱀뿐 아니라 개구리, 벌, 거미 등 많은 동물이 독을 품고 있다.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다. 모든

독이 인간에게 해로운 것은 아니다. 연구자들은 독 성분을 이용해, 현재까지 6가지 약물을 개발

했다. 현재도 더 많은 약물이 개발되는 중이다. 

↑. 후천성 면역결핍증(AIDS)을 일으키는  '인간 면역 결핍바이러스(HIV)'의 위험.

아프리카 국가인 나이지리아는, 태어날 때부터 에이즈에 걸린 아이들이 가장 많은 나라로 손

꼽힌다. 이곳에 사는 로제 코프와 함께, 이제 6주된 아이가 곤히 잠들어 있다. 10년 가까이 예방

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에이즈에 걸린채 태어난 아이들의 수는, 결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 지난 9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200년된 국립박물관에 큰 불이 났다.

 라틴 아메리카에서 발견된 인간화석 중, 가장 오래된 두개골 화석인 루지아(Luzia)를 포함해,

2000만 개의 표본이 화마에 사라지거나 불탔다. 비상 스프링클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

아, 피해가 더 컸다. 루지아는 약 1만1500년 전 화석의 자료를 바탕으로 복원이 시도되고 있다.

↑. 왕나비는 겨울을 나기 위해 북미 대륙을 떠나,멕시코 미초아칸주로 이동한다.

최근 20여년간, 이주하는 왕나비 개체수가 줄어든 사실이 확인됐다. 대부분 기생충의 감염돼

죽거나, 새롭게 출연한 식물에 이끌려, 이주를 포기하는 개체가 늘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 곡예비행을 하는 곤충 로봇이 지난 9월 개발됐다.

항공기에서 방향과 위치를 조정하기 위해 달았던 꼬리 부분을 없앴다. 파리처럼 오직 날개만

로 모든 움직임을 수행한다. 좌우날개 두 쌍이 박수를 치듯 가깝게 졉혔다가 펴지기를 반복

한다. 파리처럼 위험한 순간, 재빠르게 방향을 바꿀 수 있다. 

↑. 미국 플로리다대 의대 내과의가 미숙아를 돌보고 있다.

미국에서 해마다 약 50만명의 미숙아가 태어난다. 면역력이 극도로 약한 미숙아는, 미생물에

감염되지 않아도 항생제를 끊임없이 투여받는다. 과학자들은 이 항생제로 인해, 아이의 장내

생물환경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성장 뒤에도, 자주 병을 앓는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 캐나다 로키산맥에 속한 쿠트니국립공원의 계곡에서, 셰일 암석층을 드릴로 자르고 있는

진 버나드 카론 왕립온타리오박물관(ROM) 큐레이터(학예사)의 모습이다.

이 셰일 암석층에서는, 캄브리아기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생명체들의 화석이 대거 발견됐

다. 캄브리아기는 약 5억4100만년 전부터, 4억88000만년 전까지의 지질시대다. 많은 고생물학자

들이, 새로운 생물을 찾으러 이곳을 방문하고 있다. 

↑. 방글라데시 구나리 지역의 인공섬 '폴더(Polder) 32'가, 점점 물에 잠기고 있다.

기후변화로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폴더32 위에 서 있는 프란 고팔 먼달(46)씨가

사진에 먼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

파퓨아뉴기니섬에 사는 아이들은, 열대 피부병인 ‘매종’에 노출돼 고통을 받는다.

매종은, 매독을 일으키는 트레포네마 팔리둠(Treponema pallidum)이란 세균과 비슷한 프람베지

아 트레포네마가, 상처에 들어와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15세 이하 청소년에서 발병률이 높으며,

치사율은 낮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얼굴이나 음부 등 피부뿐 만아니라, 뼈까지 상해,

영구적인 고통을 받게 된다. 

↑. 인도네시아 원주민 바자우족 청년이, 강꼬치고기(잭피쉬) 떼와 헤엄치고 있다.

최근 바자우족의 가진 놀라운 잠수 능력의 비밀이 밝혀졌다. 이들은 장시간 물속에서 사냥하기 위해, 산소가 부족한 상황을 견딘다. 대신 비장이 거대해지는 유전적 변화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인쇄하기] 2019-03-09 20:46:05


   


관리자로그인~~ 전체 3714개 - 현재 1/248 쪽
3714 운영자 2019-09-14 979
운영자 2019-03-09 677
3712 운영자 2019-02-05 693
3711 운영자 2019-02-05 831
3710 운영자 2019-02-05 988
3709 운영자 2019-02-04 689
3708 운영자 2019-02-04 710
3707 운영자 2019-02-04 1537
3706 운영자 2018-12-15 1339
3705 운영자 2018-11-22 947
3704 운영자 2018-08-20 2781
3703 운영자 2018-08-15 1721
3702 운영자 2018-08-13 2271
3701 운영자 2018-08-02 1852
3700 운영자 2018-07-28 3835
1 [2] [3] [4] [5] [6] [7]

레이저전문
시력교정전문크리닉
로고 카피라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