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의료상담게시판
메인이미지
안과질환
 백내장
 녹내장
 익상편
 검열반
 알러지성결막염
 중심성망막염
 당뇨병성망막증
 안구건조증
 단순포진성각막염
 비문증
 지루성안검염
 포도막염
 소아의 약시
 소아사시
 눈물길-질환
 결막하출혈
 유행성각결막염
 고혈압성망막증
 노인성황반부변성
 망막정맥폐쇄
 황반원공
 망막박리
 시신경염
 시신경위축
 결막염
 안구진탕
 원추각막
 세균성각막궤양
 다래끼(맥립종)
 망막색소변성증
 아폴로눈병
 상공막염

날파리증(비문증)

어느 날 갑자기 눈앞에 검은 점이 파리처럼 날아다닌다거나 머리카락이 보여서 손으로 잡으려고 해도 잡히지 않는다고 호소하며 안과병원에 급히 찾아오는 환자를 종종 볼 수가 있습니다. 우리 눈 속에는 달걀의 흰자와 같이 혈관이 없는 겔모양의 투명한 조직인 유리체로 채워져 있는데, 가벼운 유리체혼탁이 있을 때 환자에게 자각적으로 혼탁이 비쳐 보이는 현상입니다. 흔히 ‘모기가 떠 다닌다’하여 이 증상을 날파리증(비문증(飛蚊症)이라고 합니다.
혼탁은 주로 까만점,실,거미줄,물방울,안개비,아지랑이,머리가락, 실먼지, 구슬, 눈송이,거미,지렁이,올챙이,개미,먼지,좁쌀,파리,모기,구름모양 등으로 느껴지고, 눈을 움직이는데 따라서 같이 움직이며, 시야를 혼란시키고, 특히 밝은 배경을 볼 때 잘 나타납니다.

원인 : 유리체 혼탁이 생리적인것과 병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생리적인 혼탁의 원인은 유리체의 섬유화나 주로 눈 안에 채워져 있는 유리체와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과의 사이의 후유리체가 떨어질 때 갑자기 발생하고, 특히 고도근시인 경우에 많이 일어납니다. 병적인 것으로는 당뇨병이나,고혈압,백혈병,망막정맥폐쇄로 인하여 경한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및 변성, 포도막염으로 유리체 혼탁으로도 잘 나타납니다.
정밀검사결과 망막이나 주위조직에 별 이상이 없을 때는 유리체의 노인성 변화로 생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비문증은 부유물이 심할 때는 시력에 다소 장애를 줄 수 있으나 극소량일 때는 시력의 장애를 나타내지 않지만 예민한 사람에게 자각적으로 큰 고통을 느끼며, 신경질 적이 된다. 따라서 시일이 경과하여 혼탁이 엷어지거나 적응이 될 때까지 심리적으로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떠다니는 물체가 커지거나 많아져서 시력장애가 있으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지만 큰 변화가 없으면 기다려봐도 됩니다.

치료 : 생리적 비문증은 출혈이나 염증으로 인한 경우가 아닌 경우로 필요 없으며 적절한 치료약도 없습니다. 이것은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생기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걱정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병적인 비문증은 망막이 파열되거나, 이로 인하여 망막박리가 발생되었을 때는 레이저광치료를 받던지 망막박리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당뇨병성 망막증 같은 질환으로 출혈이 발생하였을 때는 내복약을 투여하던지 레이저광치료를 받아야하고, 포도막염으로 인한 염증반응으로 유리체 혼탁이 발생할 때는 조속히 스테로이드제제를 사용하여 염증을 가라 앉혀야 합니다.
고도근시인 경우는 녹내장 발생우려도 많고 근시성 망막변성으로 시력의 장애를 일으키며 망막의 파열로 망막박리도 잘 일으키지만 유리체단백질의 변화로 액화되면서 비문증이 이른 나이에도 발생하기도 하는데, 너무 염려하지 말고 더 이상의 변화가 생기지 않는지 주기적으로 안과병원에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레이저전문
시력교정전문크리닉
로고 카피라이터